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윤 모 할머니가 2일 별세한 것게 대해 "할머니의 명복을 빈다"고 했다.

윤 의원은 4일 자신의 블로그에 3일 공개했던 애도의 글을 재차 올렸다.

윤 의원은 글을 통해 "1992년 할머니와의 만남은 참 가슴아팠다"고 운을 떼고 "마포구 골목길을 돌고 돌아 누추한 곳에 있던 정대협 사무실까지 찾아오셔서 일본군인들에게 모질게 당했다며 당신의 아픈 이야기를 쏟아내시던 그 날, 할머니의 울음은 저를 울렸다"고 전했다.

윤 의원은 "할머니의 부고를 접하고 가슴이 미어진다"며 "할머니 부디 떠나신 그 곳에서는
다시는 남의 나라 식민지도 아니고 전쟁도 성폭력도 없길 빈다. 평화를 누리시기 바란다"고 애도했다.

이 같은 추모글에 김경율 회계사는 "정말 슬프시겠다"라고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김경율, "윤 할머니 별세 가슴아파" 윤미향에 "정말 슬프시겠다"

김경율 씨의 이 같은 반응은 윤 의원이 현재 정의연 회계부실 기부금 유용 등으로 조사를 받고 있는 것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정의연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한 뒤, 윤 의원을 보조금관리법 위반, 기부금품법 위반, 업무상 횡령·배임, 공중위생관리법 위반, 준사기 등 8개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이중 치매를 앓고 있는 길 할머니에게 거액의 기부를 하게 한 혐의도 받는다.

윤 의원은 지난해 12월 SNS에는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강조하는 글을 올리고 뒤에서는 와인 파티를 했다가 그 모임을 길 할머니 생신 축하로 둔갑시켜 비난받았다.

윤 의원에 대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마포쉼터(평화의 우리집) 소장 손모(60·여)씨가 극단적 선택으로 사망하는 사건도 있었다.

손씨는 지난해 6월 6일 오후 10시 35분께 파주시 자택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검찰이 평화의 우리집을 압수수색하며 후원금 유용 의혹을 수사하던 도중이라 온갖 추측이 난무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