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은 2024년 3월 중고교 과정을 통합한 6년제 특성화 학교가 부천과 의왕에서 개교한다. 이들 2개 통합학교는 직업교육이 아닌 교육과정을 특성화 한 학교다.

4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부천 옥길 중고 통합 운영학교의왕 내손 중고 통합 운영학교가 교육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타 시도에 유사한 중고교 통합학교가 있지만 특성화 학교로는 전국 처음이다"고 설명했다.


고 통합 운영학교는 중고 교육과정 연계와 교원 통합 운영으로 6년 동안 학생 소질과 적성에 맞는 진로 교육과 융합 교육 등을 추진해 미래 사회를 대비할 학생 역량을 길러주는 학교로 도교육청이 2019년부터 추진했다.



부천 옥길 중고 통합 운영학교는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서 적정으로 통과되었으며, 의왕 내손 중고 통합 운영학교는 지역 특성을 반영한 교육과정 편성 등을 조건으로 교육부 심사에서 통과됐다.

무학년제로 운영될 이들 두 학교는 경기 전역에서 학생을 모집하게 된다.

교육부 심사를 통과한 두 학교 모두 중
고 각각 12학급 총 24학급 규모로 20243월 개교할 예정이다.


황윤규 도교육청 미래교육정책과장은 교육부 심사 통과 결과를 면밀하게 검토하고 반영해 일정에 맞춰 두 학교 모두 개교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두 학교 설립을 통해 미래교육이 더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