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손 모(22)씨 사건과 관련해 애도의 뜻을 전하면서 "한강공원 안전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손 씨의 명복을 빈다. 그리고 서울시민의 안전을 지켜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시장은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돌아오길 바랬지만 손 씨는 끝내 주검으로 발견됐다"며 "앞날이 창창한 학생에게 무슨 일이 벌어졌던 것인지, 어쩌다 이 상황까지 되었는지 알기만이라도 했으면 하는 마음은 모두가 같을 것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번 일과 관련해, 한강에는 한강사업본부가 관리하는 505대와 민간시설이 관리하는 815대를 합쳐 총 1320대의 CCTV가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하지만 10여 곳이 넘는 한강공원 구역 내 CCTV는 163개에 불과했다. 시민의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자리에 있는 저로서는 뼈저린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서울시는 도로시설물(전봇대 등)과 CCTV, 스마트기기 등을 개별적으로 설치해 왔다. 그러다보니 도로시설물만 약 24만본이 난립하고, 매년 4천여개가 교체·설치 되고 있었다"며 "미관 저해 뿐 아니라 시설·운영비 증가로 인하여 CCTV 수를 늘리는 것에 애로가 있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오 시장은 "한강공원 안에 CCTV가 더 늘어야 한다는 시민 여러분들의 뜻을 알고 있다"면서 "그래서 CCTV, 신호등, 교통신호기, 가로등, 보안등 등을 한 데 묶은 '스마트폴' 표준모델을 마련하고 이번 달 바로 운영지침 수립과 시행을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손 씨의 아버지가 블로그에 올린 글을 읽었다"며 "부모된 마음으로서 눈시울이 붉어졌다. 화목하던 한 가정에 생긴 슬픔에 대해 진심으로 위로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