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서울고검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는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뉴스1

4일 서울고검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는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뉴스1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후보자로 지명된 뒤 첫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총장으로 임명된다면 무엇보다 조직을 안정시키는 게 중요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4일 김오수 후보자는 서울고검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며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는 말씀 다시 한번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인사청문회를 통과해 (검찰)총장이 된다면 조직 안정이 제일 중요할 것 같다”며 “내부 구성원들과 화합해서 신뢰받는 검찰, 민생 중심의 검찰, 공정한 검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검찰총장 후보자로서 중점 과제는 무엇이냐고 묻는 질문에도 다시 한번 '조직 안정'이라고 답했다.

다만 김오수 후보자가 검찰 내홍을 종식시킬 적임자일지에 대해서는 물음표가 찍힌다는 것이 법조계 중론이다. 김 후보자는 앞서 감사원 감사위원에도 내정됐지만 최재형 감사원장이 '정치적 중립성'을 이유로 임명을 거절한 인물이다.

이날 출근길에도 '정치적 중립성 문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이 나왔지만 김 후보자는 별다른 답을 하지 않은 채 서울고검 안으로 들어갔다.

남정민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