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밤사이 신규 확진 20명…남구 한 고교생 7명 포함

울산에서 같은 학교 학생과 접촉한 고등학생 7명이 감염되는 등 밤사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0명이 발생했다.

4일 울산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발생한 환자 20명이 울산 2027∼2046번 확진자가 됐다.

지역별로는 중구 1명, 남구 8명, 동구 4명, 북구 6명, 울주군 1명이다.

19명은 기존 확진자들의 접촉자로, 이 중 10명은 가족 간 전파로 추정된다.

1명은 코로나19 증상을 느껴 진단 검사를 받고 확진됐는데, 감염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신규 확진자 중 7명은 남구 한 고등학교 학생들로, 지난 2일 확진된 다른 학생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 당국은 해당 학교에서 확진자가 나오자 3일 학생 260명과 교직원 40명 등 300명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를 진행했는데, 여기서 확진자 7명이 추가로 나온 것이다.

주요 감염자 집단과 관련해서는 농소초등학교 관련 확진자가 1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46명(전남 확진자 1명 포함)이 됐다.

북구 한 사업장 구내식당 운영업체 관련 확진자도 1명 추가돼 직간접 누적 확진자는 29명으로 늘었다.

시는 신규 확진자 거주지를 소독하고, 접촉자와 동선을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