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을 마시고 장난으로 여자 기숙사에 침입"
울산대 전경/사진=울산대학교 홈페이지

울산대 전경/사진=울산대학교 홈페이지

대학교 여자기숙사에 남자 4명이 침입해 문을 두드리고 고함을 지르는 등 난동을 부리고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해당 남성들이 인근 대학의 남학생들로 밝혀졌다.

지난 2일 울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30분께 울산대학교 여학생 기숙사에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자 4명이 침입했다.

이들은 출입문을 통해 들어간 뒤 고함을 지르면서 기숙사 방문을 두드리는 등 15∼20분가량 난동을 벌이고 달아났다.

기숙사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공포감을 호소하는 피해 학생들의 글이 게재됐다.

이에 경찰은 기숙사 내부와 주변 폐쇄회로(CC)TV에 녹화된 영상을 토대로 용의자들을 추적한 후 해당 남성들을 검거했다.

울산대학교 관계자는 "울산대와 인근 대학 남학생 4명이 술을 마시고 장난으로 여자 기숙사에
침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해당 남성들을 주거침입 등의 혐의로 조사 중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