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인천서구청장. 인천서구

이재현 인천서구청장. 인천서구

인천 서구는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더 이상 서울의 발전에 또다시 인천 서구민을 희생양으로 삼지 말아달라’는 내용의 공개서한문을 이재현 서구청장 명의로 발송했다고 3일 밝혔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공개서한문에서 수도권매립지를 계속 쓸 수 있도록 협의하자고 밝힌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강한 유감을 전했다. "수도권매립지로 인천 서구민들은 30년 동안 고통스러운 설움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 구청장은 “세계의 도시 서울이 대형 매립장에 의존한 채 과거를 답습하는 후진국형 쓰레기 처리방법을 내세우는 것은 서울의 위상과 어울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위한 효율적인 대안으로 △서울 자치구별로 각자 처리 △감량과 재활용에 최우선한 쓰레기 정책 실행 △쓰레기종량제 봉투까지 과학적으로 선별해서 감량과 재활용 △최첨단 재활용 기술을 기초자치단체별로 적용토록 파격 지원 △나머지 물량은 최첨단 열효율 방식으로 소각하고 소규모 매립장으로 해결 등 여러 해결책을 제안했다.

이 구청장은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외치는 서구는 감량과 재활용에 기반한 쓰레기 선진화 방안을 찾아내기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며 “서구처럼 하면 수도권매립지도 종료시킬 수 있으며, 쓰레기 문제도 얼마든지 해소하고 선진화할 수 있다” 강조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4·7 보궐선거를 앞두고 “현재 서울시에는 쓰레기를 매립할 장소가 없다”며 “인천시와 협의를 잘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인천의 현 매립지를 계속 사용해야 한다는 입장으로 해석돼 지자체간 갈등이 예상된다.

인천=강준완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