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훼농가 소득향상 기대"
경기도농업기술원(이하 도 농기원) 선인장다육식물연구소는 다육식물 새덤(Sedum) 신품종 ‘그린팡’을 개발해 올해부터 농가 보급을 확대한다고 3일 발표했다. 그린팡은 지난해 하반기 개발해 올해부터 화훼농가에 보급을 늘리기로 했다. 도 농기원은 이를 통해 도내 화훼농가 소득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윤희 도 농기원 선인장다육식물연구소 주무관은 “그린팡은 잎이 단단하고 두꺼운 품종으로, 잎이 덜 떨어져 번식과 유통이 쉽고 상품성이 좋은 품종”이라고 설명했다. 김 주무관은 “잎 끝은 주황색을 띠고 있어 봄, 가을철 햇빛을 많이 받으면 그 색이 더욱 살아나 관상 가치로 인한 소비자 선호도도 높다”고 덧붙였다.

그린팡은 국내에 자생하는 돌나물, 꿩의비름 등과 같이 새덤 속의 소형 다년생 다육식물로, 세계적으로 북반구의 열대와 온대 지역에 400여 종 이상이 분포하고 있다. 국내 유통 다육식물 중 약 15%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되며, 재배가 쉬워 분화용으로 많이 소비된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국내외 소비자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다양한 다육식물 신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농가 소득 향상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