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한창인 가운데 65∼74세 고령층은 이달 27일부터 접종을 시작한다.

질병관리청은 3일 청와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5∼6월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계획'을 보고했다.

정부는 지난달 75세 이상 고령층을 시작으로 이달 중 65∼74세로 백신 접종 대상을 확대해나갈 계획이었으나, 60∼74세로 범위를 더 넓혔다.

이에 따라 우선 65∼74세에 해당하는 약 494만명은 이달 27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게 된다.

60∼74세(약 895만명)는 다음 달 7일부터 전국에 지정된 위탁 의료기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는다.

대상은 1947년 1월1일생부터 1961년 12월31일생까지다.

질병청은 "코로나19 감염 시 치명률과 위중증률이 높은 60세 이상 연령층의 1차 접종을 조기에 실시해 고령층에서 감염을 줄이고 중환자 발생을 감소시켜 감염 위험도를 낮추기 위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접종 예약은 고령층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70∼74세(약 210만5천명) 대상자는 이달 6일부터 접종을 예약한다.

65∼69세(283만8천명)는 10일부터, 60∼64세(400만3천명)은 13일부터 각각 접종 일정을 잡을 수 있다.

이와 별개로 만성 중증 호흡기 질환자 1만2천명 역시 27일부터 접종에 나설 예정이다.

유치원 및 어린이집, 초등학교 1∼2학년 교사 36만4천명은 이달 13일부터 사전 예약을 받아 내달 7일부터 각 위탁의료기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게 된다.

사회 필수 인력 및 군 장병 가운데 30세 미만은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경찰·해양경찰·소방 등 사회 필수 인력 등 가운데 30세 미만 19만1천명은 다음 달부터 전국에 설치된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게 된다.

30세 미만 군 장병(45만2천명)의 경우에는 별도 접종계획에 따라 군 병원, 군부대 등에서 자체적으로 화이자 백신 등을 활용해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질병청은 전했다.
65∼74세 이달 27일부터 AZ백신 접종…60∼64세는 내달 7일부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