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드박람회 주 행사장' 보령머드테마파크 첫 삽…내년 4월 준공

2022 보령해양머드박람회 주 행사장으로 사용될 보령머드테마파크가 내년 4월까지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해수욕장 일원에 조성된다.

3일 보령시에 따르면 한국자산관리공사에 위탁해 추진 중인 보령머드테마파크가 지난달 말 첫 삽을 떴다.

5천477㎡의 터에 248억원이 투입되는 보령머드테마파크는 체험동(지하 1층·지상 3층, 건물면적 2천795㎡)과 컨벤션동(지상 3층, 3천674㎡) 등 2개 동으로 나눠 조성된다.

체험동에는 보령머드를 활용한 스파, 테라피, 홍보 및 전시실, 키즈카페 등이 들어선다.

컨벤션동은 국제행사가 가능한 1천석 규모의 컨벤션홀, 회의실, 방송실 등으로 꾸며진다.

보령해양머드박람회 기간 머드 및 해양 관련 국제학술대회와 각종 이벤트가 컨벤션동에서 개최된다.

시는 보령해양머드박람회가 끝난 뒤 이 시설을 활용하기 위해 각종 체험관광 시설을 설치 운영하고, 국내외 학술 세미나도 유치할 계획이다.

'머드박람회 주 행사장' 보령머드테마파크 첫 삽…내년 4월 준공

김동일 시장은 "그동안 머드와 해양 관련 학술대회를 개최하고 싶어도 마땅한 장소가 없어 어려움이 많았다"며 "보령머드테마파크가 완공되면 내년 박람회 성공 개최는 물론 각종 세미나와 관광객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령해양머드박람회는 '해양의 재발견, 머드의 미래가치'를 주제로 내년 7월 16일부터 8월 15일까지 대천해수욕장 일원에서 개최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