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이 소아암·희귀질환 환아 지원사업에 3천억원을 기부하기로 한 가운데 3일 서울대어린이병원에서 기부약정식을 했다.

삼성家, 서울대어린이병원과 소아암 등 지원 3천억원 기부 약정

서울대병원은 이번 기부사업을 '이건희 소아암·희귀질환 극복사업'으로 정하고 이날 유족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병원은 김한석 서울대어린이병원장을 이번 사업의 단장으로 임명했으며, 9월까지 사업 추진체계를 구축한 뒤 11월부터 1차년도 사업을 시작한다.

향후 서울대는 물론 전국 어린이병원 의료진이 참여하는 운영위원회와 실무위원회도 운영된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은 "어린이 희귀질환을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해준 이건희 회장께 감사드린다"며 "이번 기부로 국내 소아암과 희귀질환 환아들을 치료하는 '의료 플랫폼'을 구축해 기부자의 큰 뜻을 기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 유족을 대신해 약정식에 참석한 성인희 삼성 사회공헌총괄 사장은 "인본주의(人本主義)는 이 회장이 품었던 경영철학의 근본"이라며 소아암·희귀질환 지원사업의 성공을 기원했다.

지난달 28일 삼성 일가는 이 회장 사재 1조원을 출연해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7천억원)과 소아암·희귀질환에 걸린 어린이 환자 지원(3천억원)에 쓰겠다고 공개했다.

기부금은 10년간 소아암, 희귀질환 어린이 환자 약 1만7천여명의 유전자 검사·치료와 항암 치료, 희귀질환 신약 치료 등에 쓰일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