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강릉에서 최근 외국인 근로자 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

강릉서 외국인 근로자 5명 코로나19 확진

강릉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발열 증세를 보인 20대 외국인 근로자 A씨가 지난 1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3일에는 20∼40대 4명이 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 보건당국은 이들이 A씨를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옛 시외버스 터미널 주차장에 외국인 근로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임시 선별검사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강릉의 누적 확진자는 279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