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용인시, 5월 가정의 달 맞아 '아이의 눈을 바라보세요'..아동학대예방 챌린지 시작

3일 백군기 용인시장이 아동학대예방 챌린지 '#화날 때 한 번만 더 아이의 눈을 바라보세요'의 첫 주자로 나서 아동학대예방 홍보에 나섰다. 용인시 제공




경기 용인시는 아동학대예방을 위한 챌린지 ‘#화날 때 한 번만 더 아이의 눈을 바라보세요를 시작했다고 3일 발표했다. 이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아동학대에 대한 사회적 인식개선과 예방을 위해 마련된 것으로 오는 31일까지 진행한다.

시는 앞서 지난달 1일부터 23일까지 시민공모를 거쳐 ‘#화날 때 한 번만 더 아이의 눈을 바라보세요를 슬로건으로 선정했다.

챌린지는 슬로건이 적힌 사진을 촬영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에 게시하고 다음 참여자를 지정하면 되는 쉬운 방식으로 진행된다.

백군기 시장이 이날 첫 주자로 참여해 챌린지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백 시장은 다음 참가자로 김기준 용인시의회 의장, 강명희 용인시어린이집연합회장을 지명했다.

용인교육지원청, 용인동부경찰서, 용인아동보호전문기관, 용인송담대학교, 아동권리보장원도 챌린지에 참여할 예정이다.


시는 주요 관공서 등에 챌린지 홍보물을 배포해 다양한 계층의 시민 참여를 독려한다는 계획이다
.

한편 백 시장은 아이들의 건강한 발달을 해치는 모든 손짓과 눈빛은 아동학대에 포함된다많은 분들이 챌린지에 동참해 아동학대에 대한 어른들의 잘못된 인식을 개선하고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이 되는데 한 걸음 더 다가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용인=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