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펭수' 시 캐릭터 부기 시민 속으로

부산시 캐릭터인 '부기'가 본격적으로 시민 소통에 나선다.

'부산 갈매기' 줄임말인 부기는 지난해 11월 시민 설문조사로 캐릭터 디자인과 이름을 정했다.

시는 부기 인지도를 올리려고 유튜브 예능 프로그램을 제작할 예정이다.

부산 명소에서 부기가 특정 키워드에 대해 시민과 이야기를 나누고 부산 여행지를 소개하는 내용이 담긴 프로그램 10편이 제작된다.

이 영상은 부산시 유튜브 채널인 'B공식채널'에서 공개된다.

시는 쌍방향 소통을 위한 인스타그램 계정(@boogi_in_busan)도 운영한다.

부산시 인턴으로 활동하는 부기의 소소한 일상과 콘텐츠를 공유한다.

17일 5만명에게 카카오톡 부기 이모티콘도 배포한다.

이날은 부기가 2002년 한일월드컵 폴란드전 당시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태어났다는 설정을 토대로, 20살 성년의 날을 기념하는 의미다.

부기 이모티콘은 부산시 공식 카카오톡 채널을 구독하면 받을 수 있다.

하반기에는 중소기업, 소상공인이 부기를 활용한 기념품을 제작해 판매할 수 있도록 부기 이미지를 무료로 공개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펭수처럼 부기 캐릭터를 이용해 시민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