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해당 남성들 사건과는 무관"
"고등학생 1명과 중학생 2명으로 동네 선후배 사이"
4월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4월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된 의대생 손모(22)씨가 엿새만에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인근 폐쇄회로(CC)TV 속에 포착된 남성 3명은 이 사건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1일 반포한강공원의 한 편의점에 설치된 CCTV 속에 등장하는 남성 3명을 불러 조사했으나 실종 사건과는 무관하다고 결론을 내렸다.

해당 영상은 지난달 25일 오전 4시30분쯤 촬영된 것으로, 남성 3명이 한강변 도로를 따라 전력질주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온라인을 통해 영상이 확산하자 손씨의 실종 사건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었다.

경찰에 따르면 남성 3명은 고등학생 1명과 중학생 2명으로 동네 선후배 사이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당시 인근에 누가 있었는지 잘 기억이 나지 않으며, 누군가와 다툼을 벌인 일은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의 한 의대 본과 1학년 재학생인 손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친구 A씨와 함께 반포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신 뒤 잠들었다가 실종됐다.

A씨는 25일 오전 4시30분쯤 잠에서 깨 홀로 귀가했다. 그는 손씨가 집으로 먼저 간 것으로 생각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손씨의 아버지는 A씨의 행적에 의혹을 제기했다.

손씨의 아버지는 지난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친구 A씨가 2시에 동영상 찍은 이후에 자다가 우리 아들이 일어나서 막 뛰어다니다 넘어지면서 신음소리를 들었다(고 한다). 그때 자기(A씨)도 얘를 일으켜 세우고 이러느라고 바지와 옷에 흙이 많이 묻었다는 얘기를 했다. 우리 아들은 더 더러울 텐데 그걸 감안해서 찾아야 할 거 아닌가. 그런데 그 주변에 그렇게 더러워질 데가 없다. 진흙이 없다. 잔디밭, 모래, 풀, 물인데 뭐가 더러워지는 거지? 봐야 되겠다. 바지는 빨았을 테고 신발을 보여달라고 (A씨) 아빠한테 얘기했을 때 0.5초 만에 나온 답은 '버렸다'이다"라고 했다.

이어 "보통의 아빠가 애 신발 버린 걸 그렇게 알고 있어서 물어보자마자 대답을 하는 건 이상하다. 상식적으론 '잘 모르겠다' '물어보겠다' '어디 있을 것'이라고 하는 게 정상인 것 같은데 신발을 버린 걸 아빠가 알고 있고 즉답을 한다는 것은 이상하다"고 덧붙였다.

손 씨의 아버지는 "얼마나 더러워서 버렸을까? 제가 형사 취조하듯이 따질 수가 없잖나. 답답할 뿐인 거지"라고 말하기도 했다.

경찰은 추가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조만간 A씨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