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 코로나19 극복 1차 추경 406억 증액 편성

울산시 울주군은 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당초예산 9천324억원보다 406억원(4.36%) 늘어난 9천730억원으로 편성했다.

이번 추경예산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피해 지원과 침체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맞춰 짰다.

추경예산안은 총 406억원으로 이 중 일반회계 276억원, 특별회계 130억원이다.

일반회계 예산 276억원 중 코로나19 대응 및 피해 지원 관련 주요 사업은 ▲ 2차 긴급 군민지원금 224억원 ▲ 코로나19 입원·격리자 생활지원비 지원 11억원 ▲ 소규모 농가 한시 경영지원 바우처 지급 11억원 ▲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 설치·운영 지원 7억원 ▲ 방역소독 지원 5억원 등이다.

코로나 극복을 위한 일자리 창출 분야로는 ▲ 지역 활력 플러스 일자리 사업 10억원 ▲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4억원 ▲ 지역방역일자리사업 1억원 등이다.

코로나 외 주요 현안 사업으로는 ▲ 남부권 청소년 수련관 건립 60억원 ▲ 두서 활천, 양지마을 공공하수도 설치공사 31억원 ▲ 산재 전문 공공병원 건립 용지매입 25억원 ▲ 울주천상도서관 증축 16억원 ▲ 온산 덕신 근린공원 진입도로 개설공사 7억원 등을 증액 편성했다.

이선호 군수는 "추경예산은 코로나19 피해 지원과 지역경제 활력 제고에 중점을 둬 편성했다"며 "예산이 확정되면 신속하게 집행해 어렵게 생활하는 군민과 경기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울주군의회 상임위원회별로 심사를 거친 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를 받아 5월 21일 최종 본회의에서 의결·확정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