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사유궁전 화려함 담은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7월 개막

18세기 프랑스 파리 베르사유궁전의 화려함을 담은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가 관객들을 다시 찾는다.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는 7월 13일 서울 송파구 샤롯데씨어터에서 '마리 앙투아네트' 세 번째 시즌을 개막한다고 3일 밝혔다.

'마리 앙투아네트'는 프랑스의 왕비였으나 프랑스 혁명으로 단두대에서 생을 마감한 마리 앙투아네트와 사회의 부조리에 혁명을 선도하는 허구의 인물 마그리드 아르노의 삶을 대조적으로 그린다.

로코코 양식을 반영한 여러 겹의 풍성한 주름 장식과 화려한 보석으로 꾸며진 18세기 파리 귀부인들의 화려한 드레스와 360도 회전하는 압도적인 스케일의 무대장치 등 볼거리가 화려한 작품이다.

뮤지컬 '엘리자벳', '레베카', '모차르트!' 등에서 호흡을 맞춘 극작가 미하엘 쿤체와 작곡가 실베스터 르베이가 참여했으며, 2014년 국내 초연 당시 4개의 곡이 새롭게 편·작곡되는 등 음악과 무대, 의상, 안무가 한국 관객 정서에 맞게 대대적으로 수정됐다.

이번 시즌 앙투아네트를 사랑하는 악셀 폰 페르젠 백작역에는 SG워너비 이석훈과 보이그룹 NCT 도영이 맡았으며, 나머지 캐스팅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