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용 절감하고 이산화탄소 배출도 감축"
볼보차 "모든 자동차부품, 재사용 가능케 설계·제조"

볼보자동차는 2025년부터 연간 약 1천320억원의 비용을 절감하고 탄소 배출량을 250만t 감축하는 '순환 비즈니스 모델'을 도입한다고 3일 밝혔다.

볼보차는 순환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모든 자동차 부품을 자사 또는 공급업체가 재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제조한다.

제품 수명 주기 내에서 최대한 오랫동안 기능이 유지될 수 있도록 해 비용을 절감하고 환경 오염도 최소화한다.

볼보차는 이미 기어박스와 엔진 부품 재제조(중고품을 재조립해 신제품과 비슷한 성능을 내는 것)에 나섰다.

지난해에는 약 4만개 부품을 재제조해 약 3천t의 CO2(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였다.

지난해 생산 폐기물 중 약 95%를 재활용했고, 17만6천t의 강철이 재활용돼 약 64만t의 CO2 배출량이 감소했다.

아울러 스웨덴 스테나 재활용 그룹 산하 배터리루프와 볼보 전기차에 사용된 배터리를 태양열 에너지 저장 시스템에 사용하기 위한 협업도 진행 중이다.

앤더스 칼버그 볼보차 글로벌 지속가능성 부문 총괄은 "기후 대응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순환 경제를 포용해야 한다"며 "안전만큼이나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