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코로나19 백신 개발사 중 유일하게 후보물질 '2가지' 보유
"두 가지 후보물질 중 경쟁력 있는 물질로 3분기에 임상 3상"

다국적 제약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하며 '글로벌 생산기지'로 부상한 SK바이오사이언스가 자체 코로나19 백신 개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SK바이오사이언스는 국내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자체 개발해 임상시험을 하는 기업 중 유일하게 두 가지 후보물질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국산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해 임상 중인 기업은 SK바이오사이언스, 셀리드, 진원생명과학, 제넥신, 유바이오로직스까지 총 5개 사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하는 동시에 자체 백신을 개발하는 '투트랙' 전략을 펴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NBP2001'과 'GBP510'은 모두 재조합 백신(합성항원백신)으로, 기존에 상용화된 백신 개발 플랫폼을 활용해 안전성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해외에서는 노바백스, 국내에서는 유바이오로직스가 합성항원 방식의 코로나19 재조합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합성항원백신은 유통이나 보관이 편리한 데다 mRNA 백신과 비교해 장기간 보관할 수 있어 편의성이 높다고 회사는 소개했다.

'NBP2001'은 50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 1상이 지난달 종료됐고, 'GBP510'은 약 260명을 대상으로 임상 1·2상을 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GBP510'에 대한 관심이 높은 편이다.

'GBP510'은 지난해 SK바이오사이언스가 미국 워싱턴대학 항원 디자인 연구소와 공동으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이다.

국제민간기구 감염병혁신연합(CEPI)의 차세대 코로나19 백신 개발 프로젝트 '웨이브2'(wave2) 지원 대상으로 선정돼 주목받았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두 가지 후보물질 중에서 하나를 선택해 개발을 이어갈 계획이다.

대규모로 실시해야 하는 임상 3상 시험의 특성상 '선택과 집중'이 효과적이라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 관계자는 "데이터를 정리해 두 가지 후보물질 중 경쟁력 있는 최종 후보물질을 선택하고자 한다"며 "최종 후보물질로 올해 3분기 임상 3상에 진입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이 상용화되고 접종이 시작된 상황에서 임상이 더디다는 일각의 지적과 관련해선, "코로나19가 독감처럼 계절성 질병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데다 전 세계 백신 접종률을 보면 아직도 크게 낮은 수준"이라며 "아직 늦지 않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코로나 K백신] SK바이오, 위탁생산에 자체개발까지…"3분기 3상 목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