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가던 연인에 시비 걸고 살해한 50대…징역 20년 확정

지난해 설 연휴 처음 보는 남녀 커플에게 시비를 걸고 이 가운데 1명을 흉기로 살해한 50대에게 중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이흥구 대법관)는 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배모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일 밝혔다.

배씨는 지난해 1월 26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의 한 빌라 주차장에서 피해자 A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이를 말리는 A씨의 연인 B씨를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과 2심은 배씨가 일면식도 없는 피해자에게 고의로 시비를 걸고, 피해자들이 자리를 피했음에도 쫓아가 잔인하게 살해한 무작위 살인을 저질렀다며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대법원도 "원심이 1심 판결을 유지한 것이 심히 부당하다고 할 수 없다"며 배씨의 상고를 기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