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만7000가구 정전…대응 1단계 발령 4시간여만에 진화
주말 새벽 주민들 잠 설쳐…냉장고 등 가전제품 전기 공급 끊겨 불편

주말 새벽 대전의 한 변전소에서 큰 불이 나 수만가구의 전기 공급이 끊기면서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1일 오전 5시 15분께 대전시 동구 가오동 한국전력공사 남대전변전소 변압기에서 불이 났다.

소방 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 장비 62대와 유관기관 포함 인원 410명을 투입해 1시간 만에 큰 불길을 잡았으며, 오전 9시 25분께 진화를 완료했다.

이 불로 변전소 내 변압기와 변전소 인근 지중설비 19개가 전소됐다
화재로 동구 가오동·용전동·용운동·낭월동, 중구 은행동 등 일대 6만7천671가구가 정전됐다 2시간 30분 만에 98%가 복구됐다.

엘리베이터 가동이 중단되고 조명은 물론 냉장고 등 가전제품의 전기 공급이 끊기면서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시는 이날 오전 6시께 동구와 중구 지역 주민들에게 변전소 화재로 일부 지역이 정전 상태라는 내용의 안전 문자를 발송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화재와 함께 폭발음이 잇따르면서 주민들은 불안감에 잠을 이루지 못했다.

한 주민은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새벽에 '펑펑'하고 뭔가가 터지는 소리가 들려 밖을 내다 보니 불빛이 나는 것과 동시에 불이 순식간에 퍼졌다"며 "새벽이라 다들 자고 있다가 놀래서 옆집 문을 두드려서 깨워줬다"고 전했다.

다른 주민도 "냉장고에 보관 중인 음식들이 상할까 봐 걱정"이라며 "한전은 전화 폭주로 연락도 안 되고 무슨 일인지 불안하다"며 발을 동동 굴렀다.

대전에 전날 밤부터 비가 내린 가운데 '천둥이 치는 줄로만 알았는데, 폭발음과 함께 불길이 치솟는 게 보였다'는 목격담이 줄을 이었다.

소방서에는 이 같은 주민들의 신고가 161건 접수되는 등 신고 전화가 쇄도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변압기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자세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