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시민사회 열린소통포럼 개최…탄소중립 추진전략 공유

환경부는 시민사회와 30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2차 '2050 탄소중립 열린소통포럼'을 개최했다.

'2050 탄소중립 열림소통포럼'은 환경부가 탄소중립 정책을 추진할 때 시민사회와의 소통·협업을 강화하고자 올해 새롭게 출범한 환경부-시민사회 간 소통 창구다.

지난 9일 제1차 회의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이날 포럼에는 홍정기 환경부 차관을 비롯해 박성필 시민연대환경365 대표, 유준영 푸른환경운동본부 대표 등 시민사회의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홍정기 차관과 시민사회 대표들은 올해 환경부의 핵심 정책 추진 방향과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공유하고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먼저 환경부는 탄소중립 전환 이행체계 구축, 미래차 대중화 시대 조기 구현, 미세먼지 획기적 저감 추세 안착 등 10대 핵심 추진과제를 소개했다.

이어서 탄소중립 시나리오 마련 계획 등 환경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설명하고, 생활 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등에 대해 토론을 했다.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대한 정부의 대응 현황을 알리고 시민사회의 의견을 듣는 시간도 가졌다.

정부는 관계부처 전담반(TF)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 해역 방사능 감시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아울러 수산물 안전관리 및 원산지 단속을 강화하고,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를 검토하고 있다.

홍정기 차관은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에 대한 국민 공감대 확산을 위해 정책 홍보 및 시민사회와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