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은 전국 철도 유휴부지 활용사업을 위해 이달 말까지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활용사업 제안을 공모한다.

접수된 제안은 공단 직원, 교수진 등 실무평가단의 사전 검토와 현지조사를 거쳐 학계, 연구기관, 정부 관계자등 전문가로 구성된 철도 유휴부지 활용심의 위원회 심사를 거쳐 7월께 채택될 예정이다.

철도공단은 2015년부터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철도 유휴부지 활용사업을 시행해 현재 30개 사업을 정상적으로 추진 중이다.

철길 숲, 자전거길, 공원 등 주민친화적인 공간을 조성하고 오토캠핑장 등 지역 관광자원으로도 개발해 지역 경제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철도고가 하부에 주차장 등 단순하게 활용되고 있던 장소를 청년 일자리 창출과 스타트업 지원공간으로도 바꿔 철도자산의 활용도를 높이고 있다.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공모를 통해 철도자산의 효율적 활용과 신규수익 창출은 물론 철도가 주민의 생활환경 개선과 일자리 창출 등 지역발전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