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27명 신규 확진…절반이 개별 접촉 감염(종합)

29일 하루 서울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27명이었다고 서울시가 30일 밝혔다.

전날(28일) 227명과 같고, 지난주 같은 요일(22일) 204명보다는 23명 많은 수치다.

서울의 일일 확진자 수는 지난 2월 중순부터 대체로 100명대를 유지하다가 이달 7일 244명으로 치솟은 뒤 주중 200명대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24∼26일은 주말 검사 인원 감소 영향으로 100명대로 떨어지기도 했으나, 27일 다시 259명으로 급증했고 29일까지 사흘째 200명대를 이어갔다.

하루 검사 인원은 28일 3만5천349명에서 29일 3만2천910명으로 소폭 줄었다.

최근 보름간(15∼29일) 하루 평균 검사 인원은 3만2천668명, 일평균 확진자는 198명, 확진율은 0.6%다.

서울 227명 신규 확진…절반이 개별 접촉 감염(종합)

신규 확진자는 국내 감염 224명, 해외 유입 3명이었다.

다중이용시설과 직장 등에서 집단감염이 계속 확산하고 있다.

관악구 한 음식점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으로 전날 10명이 무더기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18명(서울 17명)이 됐다.

관악구 직장과 동작구 직장 관련 감염으로 각각 5명, 2명이 추가 확진됐다.

강남구 PC방과 성동구 어르신돌봄시설 관련으로 2명씩, 은평구 의료기관 관련 1명, 기타 집단감염으로 17명이 추가됐다.

기타 확진자 접촉이 111명,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 4명으로, 가족·지인 등 확진자 개별 접촉을 통한 감염 비중이 전체 신규 확진자의 절반가량에 달했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조사 중인 사례는 68명으로 30%를 차지했다.

30일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3만7천837이다.

현재 2천912명이 격리 중이고, 3만4천477명은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했다.

서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24시간 동안 1명이 추가돼 누적 448명이 됐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서울에서 1차 누적 47만2천376명, 2차 누적 3만1천620명이 받았다.

인구수(약 960만명) 대비 각각 4.9%, 0.3%다.

이 가운데 75세 이상 접종 인원은 1차 17만4천874명(27.9%), 2차 1만4천661명(2.3%)이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서울시는 정부 방침에 따라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와 '5인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5월 3일부터 3주간 유지한다"며 "모임과 만남은 자제하고, 조금이라도 의심 증상이 있으면 즉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