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추가 수사 필요성"…구속기간 다음 달 10일까지 늘어
생후 2개월 딸 탁자에 던져 뇌출혈…아빠 구속기간 연장

인천 한 모텔에서 생후 2개월 딸을 탁자에 던져 뇌출혈로 중태에 빠트린 20대 아버지의 구속기간이 연장됐다.

인천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김희경 부장검사)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 중상해 혐의로 경찰에서 송치된 A(27)씨의 구속 기간을 연장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의 연장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이면서 이달 30일 종료될 예정인 A씨의 구속 기간은 다음 달 10일까지 늘었다.

형사소송법에 따르면 검찰 수사 단계에서 피의자의 구속 기간은 10일이며 법원의 허가를 받아 추가로 한 차례(최장 10일) 연장할 수 있다.

검찰 관계자는 "추가로 수사해야 할 필요성이 있어 피의자의 구속 기간을 연장했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 12일 오후 11시 30분께 인천시 부평구 한 모텔 객실에서 생후 2개월 된 딸 B양을 학대해 머리를 심하게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이 모텔로 출동했을 당시 B양은 호흡을 하고 있었으나 의식이 없었다.

심정지 상태였던 B양의 팔과 다리에서는 피부가 푸른색을 띠는 청색증이, 코안에서는 출혈이 보였다.

당시 모텔 객실에 없었던 A씨의 아내(22)는 사기 혐의로 지명수배를 받다가 사건 발생 엿새 전 경찰에 체포돼 구속된 상태였으며 최근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석방됐다.

긴급체포 직후 학대 혐의를 부인한 A씨는 이후 경찰 조사에서 "(아내가 구속된 이후 혼자 모텔에서 두 아이를 돌보는데) 자꾸 울어 화가 나서 딸 아이를 탁자에 던졌다"고 자백했다.

다만 그는 내동댕이치는 정도로 아주 강하게 던지지는 않았지만 아이 머리가 나무 탁자에 부딪혔다고 진술했다.

지난해 여름부터 부평구 일대 모텔 여러 곳을 전전한 A씨 부부는 긴급생계지원을 받을 정도로 형편이 어려웠고 올해 2월 한 모텔에서 B양을 출산했다.

사건 발생 후 혼자 남게 된 B양의 생후 19개월 오빠는 인천 한 보육시설로 옮겨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