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7명이 추가 발생했다.

청주·보은서 7명 추가 확진…충북 누적 2천624명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 사이 청주 6명, 보은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주시 흥덕구의 한 사업장에서는 외국인 근로자 3명이 확진됐다.

이들은 지난 18일 확진된 동료직원의 밀접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 증상이 나타나 검사했다.

이 사업장 누적 확진자는 5명으로 늘었다.

전날 확진된 청주 모 중학교 교사의 가족 3명도 추가 감염됐다.

보은에서는 30대 해외 입국자가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이로써 도내 누적 확진자는 2천623명이다.

한편 이날 오후 4시 기준 도내 백신 접종자는 11만5천92명으로 집계됐다.

접종 후 이상 반응 354건이 접수됐는데, 7건은 중증 사례 신고다.

숨진 사례도 3건 있지만, 2건은 백신과 인과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고 1건은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