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1명 검거·2명 추적 중"
한밤중 강남·서초구 무인점포 턴 고교생 3명

한밤중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 일대의 무인점포에서 절도 행각을 벌인 10대 청소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16세 고등학생 A군을 특수절도 혐의로 입건하고, 나머지 고교생 2명의 신원을 특정해 행방을 쫓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A군 등은 이날 오전 1시께 서초구 양재동의 무인 빨래방에 들어가 현금보관함 등을 훔치려 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의 수상한 모습을 포착한 서초구 CCTV 통합관제센터는 즉시 경찰에 연락했고, 이 중 A군은 출동한 양재파출소 경찰관들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나머지 2명은 현장에서 도주했다.

이 중 1명은 입었던 외투와 모자 등을 버리고 도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군 등은 빨래방을 찾기 직전 강남구의 무인 아이스크림 가게 등 무인점포 2곳에서 절도를 한 혐의도 있다.

이들은 경기 안산에서 서울 강남 일대로 이동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은 부모에게 연락해 기초조사를 마친 뒤 우선 귀가하도록 했다"며 "공범들도 신속히 검거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