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천 달러에 이어 올해 지폐와 편지 보내와

미국 뉴저지에 거주하는 한 교민이 강원 화천군의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후손 장학사업에 따뜻한 정성을 보내와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美 교민, 화천 에티오피아 장학사업 2년째 후원

29일 화천군에 따르면 지난 28일 군청 교육복지과에 100달러 지폐 10장과 작은 메모가 들어 있는 편지 1통이 배달됐다.

국제우편 소인이 찍힌 편지 봉투에는 미국 뉴저지에 사는 A씨의 주소가 적혀 있었다.

메모에는 '어려운 후손들을 도울 수 있다는 것이 기쁘다'는 내용이 담겼다.

A씨의 후원은 올해가 두 번째다.

지난해 화천군의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후손 장학사업을 알게 된 A씨는 처음으로 1천 달러 수표 1장과 손편지를 보내왔다.

당시 편지로 "한때 한국에서 어렵게 살았던 내 모습이 떠올랐다"며 "대한민국을 위해 피 흘려 준 참전용사와 그 후손들을 어떻게든 돕고 싶다"고 적었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A씨의 후원에 "지난해 코로나19로 에티오피아 현지를 방문하지 못했지만, 사정이 허락하는 대로 방문해 아이들에게 선생님 이야기를 꼭 들려주고 싶다"며 감사의 마음을 담아 답장을 보냈다.

화천군은 2009년부터 현재까지 에티오피아 현지에서 참전용사 후손 308명을 장학생으로 선발해 지원하고 있다.

명지대와 한림대에 각 1명씩 유학 온 학생의 학업도 돕고 있다.

또 화천지역 군부대 부사관 후원금, 평화의댐 세계평화의종 타종료, 장학기금 등으로 연간 장학금 규모가 약 1억5천여만원에 달한다.

화천군 후원 장학생 가운데 86명이 학업을 마치고 리더로 성장하고 있다.

화천군 관계자는 "이름을 알리기를 원하지 않는 이분은 지난해 처음으로 화천군의 에티오피아 장학사업을 도운 데 이어 올해도 소중한 정성을 보내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