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동해안 시군의회 의장협의회는 29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저장된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규탄 성명을 냈다.

강원 동해안 시군 의장협의회,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협의회는 성명에서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오염수가 방류되면 강원 동해안과 태평양 등 전 세계 바다를 오염시켜 인간에게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청정지역을 자랑하는 강원 동해안은 방사능 오염에 대한 우려로 수산업, 해양 관광산업, 외식업에 직접적인 손해를 입음으로써 주민의 생존권에 큰 위협이 될 것"이라며 "바다에 오염수를 방류하는 것은 인류 전체에 대한 극악무도한 범죄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원전 오염수 관리 방법 등의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일본 정부에 촉구했다.

강릉시·동해시·속초시·삼척시·고성군·양양군 의회 의장은 이날 강릉시의회에서 협의회를 발족하고 지역 현안에 공동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협의회는 동해북부선 등 철도망 구축, 양양공항 활성화, 해안침식 등에 공동 대응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