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명 AZ 백신·2명 화이자 백신 접종…누적 사망신고 73명
아나팔락시스 5건·중증의심 4건 추가…이상반응 신고 총 1만5천건
백신 이상반응 433건 늘어…사망신고 5명, 인과성 미확인(종합)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의심된다며 보건당국에 신고한 사례가 400여건 늘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29일 0시 기준으로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된 신규 사례가 433건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사망 신고는 5명 늘었다.

3명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았고 2명은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사망자는 60대가 1명, 70대가 2명, 80대가 2명으로 모두 기저질환 보유자다.

이 가운데 요양병원 입원 환자인 80대 여성은 지난 2일 백신을 맞은 지 25일 4시간 만인 27일에 숨졌고, 만성신장질환자인 60대 남성은 26일 접종 후 1일 16시간이 지나 28일에 사망했다.

나머지 사망자 3명에 대해서는 접종 후 사망까지의 시간 등 인과성 판단에 필요한 사안들을 조사하고 있다.

중증 전신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도 5건 추가됐다.

이들은 모두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자로, 보건당국은 추후 접종과의 인과성 여부를 평가할 예정이다.

경련, 중환자실 입원 등 중증 의심 사례도 4건이 늘었다.

모두 화이자 백신을 맞은 경우였다.

나머지 419건은 예방접종 후 흔하게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 두통, 발열, 오한, 메스꺼움 등 경증 사례였다.

이로써 지난 2월 26일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이상반응 의심 신고는 누적 1만5천건이 됐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1, 2차 누적 접종자 297만7천515명의 0.5% 수준이다.

백신 이상반응 433건 늘어…사망신고 5명, 인과성 미확인(종합)

전체 이상반응 의심 신고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관련이 1만3천136건으로 전체 신고의 87.6%를 차지했다.

화이자 백신 관련 신고는 현재까지 총 1천864건(12.4%)이다.

접종자 대비 이상반응 신고율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0.86%, 화이자 백신이 0.13%다.

현재까지 신고된 국내 이상반응 가운데 사망 사례는 총 73명이다.

다만 이는 이상반응 신고 당시 사망으로 신고된 사례로, 애초 경증 등으로 신고됐다가 상태가 악화해 사망한 경우는 제외됐다.

아나필락시스 의심 사례는 누적 162건(아스트라제네카 133건·화이자 29건)으로 이 중 아나필락시스양 반응이 143건, 아나필락시스 쇼크가 19건이다.

중증 이상반응 의심 사례는 누적 53건(아스트라제네카 백신 33건·화이자 백신 20건)이다.

이 가운데 경련 등 신경계 반응이 9건, 중환자실 입원이 44건이다.

전체 이상 반응 신고의 98.1%에 해당하는 1만4천712건은 예방접종을 마친 뒤 흔히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 두통, 발열, 메스꺼움 등의 경미한 사례다.

보건당국은 매주 회의를 열어 사망을 비롯한 중증 의심 신고 사례와 접종과의 관련성을 검토하고 있다.

백신 이상반응 433건 늘어…사망신고 5명, 인과성 미확인(종합)

예방접종 피해조사반은 지난 23일까지 총 9차례 회의를 열고 사망 54건, 중증 45건 등 신고 사례 총 99건에 대해 심의를 진행했다.

사망 사례의 경우 54건 가운데 52건은 접종과의 인과성이 인정되지 않았고, 나머지 2건은 판정이 보류된 상태다.

중증 의심 사례 45건 가운데 2건은 접종과 인과성이 인정됐고 1건은 판정이 보류됐다.

나머지 42건은 인과성이 인정되지 않았다.

예방접종 피해보상전문위원회는 지난 26일 첫 회의를 열어 피해보상이 신청된 이상반응 사례와 백신접종 간의 인과성 및 보상 여부를 검토한 결과 총 9건 중 4건을 인정하고 5건을 기각했다.

인과성이 인정돼 보상을 받게 된 4건 중 3건은 AZ 백신, 1건은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사례다.

모두 접종 후 발열·오한·근육통·두통 등 '경증 이상반응'으로 응급실에 내원해 치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