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이 앞으로 30년간 나무 30억 그루를 심는 계획으로 과도한 벌채가 우려된다는 일부 주장에 “과도한 벌채는 없다”며 일축하고 나섰다.

일부 환경단체들이 벌채에 대해 지적하자 오해라며 선을 그은 것이다.

산림청은 29일 정부대전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전체 산림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경제림에서만 벌채를 진행할 뿐”이라고 밝혔다.

산림청은 “백두대간,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국립공원 등 보전 가치가 높은 산림은 생물다양성 보전을 최우선 가치로 보호할 계획”이라며 “나무를 수확하고 심는 정책은 경제림에서 집중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큰 나무 한 그루를 수확한 자리에 어린나무 열 그루를 심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실제 계획한 물량의 나무를 심기 위해 벌채하는 나무는 조림물량의 10% 미만”이라고 강조했다.

산림청은 산림바이오매스가 친환경에너지가 아니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산림청은 “미이용 바이오매스 운송 과정에서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것은 사실이나 수입산 팰릿을 국내산으로 대체하면 탄소발자국을 줄일 수 있다”며 “미이용 바이오매스 수집은 산불 확산 등 산림재해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산림청은 9월까지 산림 부문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구체화하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토론회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 의견을 경청할 계획이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