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말 공공시설물 내진율 70.2%…2025년까지 81% 목표
전국 공공시설 10곳 중 7곳 내진성능 갖춰…전년보다 3%P 상승

전국 공공시설물 10곳 중 7곳은 지진을 견디는 성능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지난해 말 기준 전국 내진설계 대상 공공시설물 19만3천75곳 가운데 13만5천623곳이 내진성능을 갖춰 내진율 70.2%를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1년 전과 비교해 3%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지난해 중앙부처와 지자체 등 공공기관에서는 내진 보강에 7천987억 원을 투입해 총 6천187곳이 내진성능을 확보했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시설 종류별로는 학교시설(2천503곳)이 가장 많았고 이어 공공건축물(1천577곳), 도로시설물(933곳) 등 순이었다.

지난해 추진 실적은 지난 10년간 연평균 추진실적(3천947억 원·3천88곳)의 약 2배 수준이다.

또 공시제도가 도입된 2011년 37.3%에 불과했던 내진율은 10년 만에 70%를 넘게 됐다.

행안부는 지진·화산재해대책법에 따라 매년 내진 보강대책 추진 결과를 관보 등에 공개하고 있다.

행안부는 또 현재 3단계(2021∼2025) 기본계획에 따라 내진 보강을 추진 중이며, 국가기반시설과 학교시설 등을 중점 보강해 2025년까지 내진율을 81%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