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31일 온통세일 진행…이벤트 풍성
'온통대전 1주년'…5월 100만원 충전·캐시백도 최대 15%

대전 지역화폐인 온통대전 출시 1주년을 맞아 온통세일과 최대 15% 캐시백(적립금)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29일 대전시에 따르면 5월에는 기존 50만원이던 온통대전 충전액 한도를 100만원으로 늘리고, 캐시백도 최대 15% 지급한다.

5월 1∼13일까지 50만원을 충전할 수 있고, 사용액 50만원까지에 대한 캐시백은 10% 지급한다.

'온통대전 1주년 기념 온통세일' 기간인 14∼31일까지는 앞 기간(1∼13일) 사용액과 상관없이 한 번 더 50만원을 충전할 수 있고, 사용액 50만원까지에 대한 캐시백 15%를 준다.

지역 소상공인 매출 확대를 위해 '자치구의 날'도 지정한다.

14일 동구를 시작으로 중구, 서구, 유성구, 대덕구 순으로 3일씩 지정하고, 자치구의 날에 해당 지역에서 온통대전을 1만원 이상 사용한 시민을 대상으로 매일 514명을 추첨해 정책 수당 1만원을 지급한다.

지역 소상공인 판로개척 등을 위한 '온통세일 대박 라이브커머스(실시간 상거래)'도 진행하고, 지역 전용 온라인쇼핑몰인 온통대전몰과 온통대전 배달플랫폼(부르심·휘파람)에서도 할인쿠폰·경품 등을 지급한다.

온통대전 운영대행사인 하나은행은 온통대전 3회 이상(금액 무관) 이용자 가운데 추첨을 통해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모바일 쿠폰 등 5천만원 상당의 경품을 제공한다.

농협 하나로마트에서는 온통대전 3만원 이상 이용자를 대상으로 마트별 최대 5% 즉시 할인과 할인쿠폰을 증정한다.

고현덕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과 소비 진작을 위해 하반기에도 온통세일을 개최할 계획"이라며 "많은 시민이 풍성한 혜택도 받고 지역경제도 살리는 착한 소비에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온통세일 개막식은 14일 오후 2시 중구 으능정이거리 스카이로드에서 열린다.

온통대전앱 또는 홈페이지(www.ontongdaejeon.kr) 참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