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이직여부와 무관하게 해당 검사 사표수리 절차 진행"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박범계 법무부 장관정책보좌관실 소속의 현직 검사가 국내 가상화폐거래소로 이직하기 위해 사직 의사를 밝혀 논란이 됐다. 여론이 악화되자 해당 검사의 이직이 사실상 결국 무산됐다.

법무부는 28일 "가상화폐 관련 회사에 취업할 예정이라고 보도된 법무부 보좌관실 검사가 해당 회사 취업을 위한 취업승인심사 신청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장관 보좌관실 소속 검사 A 씨가 국내 대형 가상화폐거래소의 변호사로 이직하기 위해 사표를 냈다는 사실이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그러자 법무부가 그동안 가상화폐 열풍이 불 때마다 관련 범죄에 엄중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과 대비되는데다 이해충돌 소지도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논란이 커졌다. 이에 A 검사는 결국 취업을 위한 승인심사신청을 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법무부는 이직여부와 무관하게 A 검사의 사표수리 절차를 진행중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