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수원의 아주대학교가 대학원 약학과에 바이오헬스 규제과학 전공을 신설하고 20212학기부터 신입생 모집을 시작한다.

아주대는 바이오헬스 시장 성장과 이에 따른 규제 과학분야 인력 수요 증대에 부응하기 위해 대학원 약학과 산하에 바이오헬스 규제과학 전공을 신설하고, 올 2학기부터 석·박사 및 통합과정 신입생 20명을 모집한다고 28일 발표했다.


규제과학이란 식품 의학품이나 의료기기 등 규제된 제품들을 안정성, 유효성, 품질, 성능 등을 평가하기 위해 새로운 도구나 기준, 접근방법을 개발하는 학문이다. 최근 바이오헬스 산업 성장에 따라 규제과학과 관련 인력에 대한 수요도 크게 늘고 있다.

아주대는 신설 바이오헬스 규제과학 전공을 통해 글로벌 규제과학 산업을 견인할 핵심 인재를 키워낼 방침이다. 이에 규제과학 특론 ICH국제 지침 임상약리 근거중심 규제 의사결정 빅데이터(RWD/RWE) 분석 및 제약바이오 회사 현장 인턴십 등 다양한 현장형·실무형 교육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학생들은 졸업 이후 제약회사 연구소나 바이오헬스 안전성 평가 전문 회사 임상시험수탁기관(CRO)의 인허가 관련 규제과학 법규 전문가 헬스케어 데이터 전문 분석가 등 다양한 분야로 진출할 수 있다.

한편 아주대는 지난 3식품의약품안전처가 주관한 '규제과학 인재양성사업(R&D)' 의약품 안전성 평가 분야에 최종 선정(연구책임 이숙향 약학대학 학장)돼 앞으로 5년간 25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아주대는 올 2학기에는 우선 전공을 신설하고, 내년 바이오헬스 규제과학과의 신설을 통해 관련 인재 양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