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캐나다 등 북미대륙이 가장 큰 영향권 관측"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면 동해안에 오염수가 유입될 가능성을 무시할 수 없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28일 국회 입법조사처가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 의뢰로 작성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따른 국내피해 예상규모' 조사회답서에 따르면, 입법조사처는 "해류가 정상적으로 작동했을 경우 오염수의 가장 큰 영향권은 태평양과 미국·하와이·캐나다 등 북미대륙으로 관측된다"고 밝혔다.

다만 "해류 간의 충돌로 한반도 동해안에도 소량의 오염수가 유입될 가능성을 무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입법조사처 "후쿠시마 오염수, 동해안 소량 유입 가능성"

오염수 방류로 예상되는 피해 규모와 관련해서는 "계절과 그에 따른 해류의 흐름, 방류량과 희석 농도, 원전으로부터의 거리, 기상 상황 등 다양한 변수에 따라 크게 달라질 것"이라며 "구체적인 피해 규모를 예상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또 "일본 수산물을 수입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감시체계 미비로 (일본 수산물이) 국내 시장에 들어올 우려가 있다"며 "이 경우 삼중수소가 수산물을 통해 유기결합삼중수소(OBT)로 변하면서 인체에 끼치게 될 장기적인 피해에 대한 부분은 정확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입법조사처는 "일본이 분석의 기초가 될 자료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어떠한 방사성 물질이 얼마만큼 섞인 채로 방류될 것인지에 대한 신뢰할 수 있는 정보가 없어 예상 피해에 대한 구체적 관측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우리 정부가 오염수 방류를 용인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등 국민 불안을 키우고 있다"며 "정부는 태평양에 인접한 국가들과 공조를 강화하고, 일본에 공동조사와 관련 자료 제공 요구를 반드시 관철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