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권익위 업무협약…'경찰 옴부즈맨' 활용 강화

경찰청과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는 28일 서울 미근동 경찰청 청사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국민권익 증진·청렴사회 구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검경 수사권 조정으로 경찰의 권한·역할이 커짐에 따라 외부 통제를 강화하고, 부동산 투기 등 공직자의 부패·비리에 두 기관이 힘을 모으고자 추진됐다.

앞으로 두 기관은 ▲ 경찰 관련 고충 민원의 조사·처리 ▲ 경찰 옴부즈맨 대국민 홍보 및 교육 ▲ 부패 및 공익신고 등의 조사·처리와 신고자 보호 ▲ 국가 청렴도 및 경찰 청렴도 제고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주목받는 것은 경찰 옴부즈맨이다.

옴부즈맨은 공무원의 부당행위로 피해를 본 시민이 구제를 호소할 경우 조사를 거쳐 시정을 촉구하는 민원 조사관이다.

권익위는 2006년부터 경찰 관련 고충 민원 옴부즈맨 임무를 맡아왔다.

올해는 검경 수사권 조정으로 관련 민원에 신속히 대응하고자 강재영 권익위 상임위원과 오완호 한국인권행동 사무총장, 손난주 변호사 등 3명을 경찰 옴부즈맨으로 위촉했다.

앞으로 권익위에 들어오는 주요 경찰 관련 고충 민원은 이들 옴부즈맨이 신청인을 면담하고 현장 조사를 하게 된다.

경찰청은 권익위 조사에 협력하고 시정 권고도 적극적으로 수용하기로 했다.

경찰은 2017년 이래 고충 민원에 관한 권익위의 시정 권고를 99.6%(225건 중 224건) 수용했다고 경찰청은 전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이번 업무협약이 경찰 활동에 대한 국민 신뢰를 높이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