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가 아이 옷 속에 녹음 장비 숨겨 확인…충남 경찰 수사
"너같은 애들때문에 학대가"…어린이집 교사가 원생에 막말 정황

충남 도내 한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가 원생에게 막말을 하는 등 학대했다는 주장이 나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충남 한 어린이집 학부모들은 "어린이집에서 4세 원생들이 정서적·신체적인 학대 피해를 당한 정황이 있다"며 최근 보육교사와 원장을 고소했다.

A씨 등 해당 어린이집 일부 교사들은 낮잠 시간에 자려 하지 않는 아이를 향해 "너 같은 애들 때문에 (아동) 학대가 일어난다"는 등 취지로 막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어린이집에 가기 싫어하는 한 원생 보호자가 녹음 기능을 켠 장비를 아이 옷 속에 숨겨 등원시키면서 일부 교사의 폭언과 막말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동학대를 주장하는 피해 학부모는 10여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어린이집 폐쇄회로(CC)TV 녹화 영상을 분석하는 등 A씨 등의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