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인 래퍼 장용준(노엘)씨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인 래퍼 장용준(노엘)씨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인 래퍼 장용준(20·예명 '노엘'·사진) 씨가 폭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최근 장씨와 장씨 지인 1명을 폭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장씨 등은 지난 2월26일 새벽 부산 부산진구 한 길에서 다른 사람과 시비가 붙으면서 폭행 사건에 휘말렸다.

경찰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 등 여러 증거와 현장 상황을 토대로 폭행 혐의를 적용했다"고 전했다.

장씨와 관련한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장씨는 앞서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바 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