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통심의위)는 28일 미국 실종학대아동방지센터(National Center for Missing and Exploited Children, NCMEC)와 해외 디지털성범죄 대응 국제공조 강화를 위한 화상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NCMEC는 아동 성 착취 근절 및 아동 희생 예방 등을 목적으로 1984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방통심의위는 2019년 NCMEC를 방문해 디지털성범죄 대응 현황과 공동 협력 방안 등 업무협의를 한 바 있다.

회의에서 김영선 방통심의위 디지털성범죄심의지원단장은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등 디지털성범죄 정보 유통의 심각성 및 주요 현안을 존 시헌(John Shehan) NCMEC 부회장과 공유하고, 해외 디지털성범죄 정보의 공동대응을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양 기관은 구글·페이스북·트위터 등 미국 내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를 대상으로 국내 아동 성착취물에 대해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국내 아동 성착취물의 미국 온라인 서비스 내 재유통 방지를 위해 방통심의위가 구축한 아동 성착취물 정보를 제공하고, NCMEC에서 운영 중인 재유통 방지 기술적 조치에 대한 교육을 지원하는 데 합의했다.

김영선 디지털성범죄심의지원단장은 "글로벌 인터넷 환경에서 디지털성범죄의 근절을 위해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들과의 협력이 특히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양 기관이 긴밀히 협업해 사업자에 대한 공동 대응을 해나가자"고 제안했다.

존 시헌 부회장은 "디지털성범죄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 및 규제 방안은 한국에서 훨씬 앞서서 논의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아동 성 착취 정보 근절을 위한 대응 방안을 공유하고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싶다"고 말했다.

방심위, 미국 실종학대아동방지센터와 디지털성범죄 공동대응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