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바퀴 걸린 돌 치우려다…' 야적장 낙석에 깔린 60대 숨져(종합)

27일 오후 2시 24분께 강원 삼척시 도계읍 한 석탄야적장에서 덤프트럭 기사 A(63)씨가 굴러떨어진 돌에 깔리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A씨가 복부 등을 크게 다쳐 심정지 상태로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협력업체 직원인 A씨는 야적장에서 작업을 마친 뒤 트럭을 후진하던 중 뒷바퀴에 돌이 걸리자, 이를 치우는 과정에서 야적장에서 발생한 낙석에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동부광산안전사무소는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