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오늘 18명 감염…5명 감염 경로 조사 중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 직원 5명 확진…2천명 전수검사(종합)

인천시는 27일 백화점 직원을 포함한 18명이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중 12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이고 1명은 해외 입국자다.

나머지 5명의 감염 경로는 조사 중이다.

이날 오전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 중 1명은 미추홀구 관교동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 4층에서 근무하는 직원으로 파악됐다.

방역 당국은 지난 22일부터 이날까지 이 백화점 직원 5명이 확진된 사실을 파악하고 근로자 2천명에 대한 전수 검사를 하고 있다.

고객을 포함한 접촉자들에게도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

이 백화점 관련 확진자 가운데 2명은 같은 매장 근무자이고 나머지 3명은 4층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각각 부평구, 남동구, 서울 강서구 확진자이며 지역 내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되지는 않았다.

백화점은 첫 확진자가 나온 뒤 매일 방역 작업을 하며 영업을 이어온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 당국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준으로 검사를 받은 직원 255명은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으며 검사가 진행 중이어서 수치는 계속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부평구 7명, 중구·계양구 각 3명, 연수구·서구 각 2명, 남동구 1명이다.

전날 오후 기준으로 인천시 중증 환자 전담 치료 병상은 51개 가운데 3개가, 감염병 전담 병상은 763개 중 72개가 사용 중이다.

인천에서는 전날까지 요양병원이나 의료기관 종사자와 75세 이상 노인 등 11만9천664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았다.

이날 현재 인천 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5천621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