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특별법 개정 이후 4·3 운동의 방향성을 모색하기 위한 토론회가 열린다.

'특별법 개정 후 제주4·3운동의 방향은' 28일 토론회

제주4·3기념사업위원회는 오는 28일 오후 민주노총 제주본부 교육장에서 '4·3의 내일을 말하다'를 주제로 토론회를 연다.

토론회 1부에서는 4·3을 다룬 책 '제주민중항쟁'을 펴낸 김명식 시인이 '4·3 민족, 민중항쟁(해방)을 말한다'를 주제로 특강을 한다.

2부에서는 '4·3 운동의 평가와 향후 과제'를 주제로 토론이 진행된다.

박찬식 전 4·3연구소장이 좌장을 맡고 양동윤 4·3도민연대 대표, 김동현 제주민예총 정책위원장, 양정심 4·3평화재단 조사연구실장, 강철남 제주도의회 4·3특위 위원장, 송시우 제주고 교사가 토론을 펼친다.

3부에서는 청년의 시선으로 본 4·3운동의 과제에 대해 토론한다.

제주대 사회학과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김태연씨가 좌장을 맡고 박건도 4·3기념사업위원회 청년위원장, 신동원 제주다크투어 시민참여팀장, 임그린 제주여민회 4·3과여성위원회 위원, 조수진 제주인터넷신문기자협회장, 현경준 제주대 총학생회장이 토론자로 나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