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출마 확신 서지 않아…차이나타운 논란 혐오 감정 줄여야"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27일 "분단으로 폐쇄된 변방의 맹지 상태이던 강원도를 평화의 열린 공간으로 바꾸려고 애를 쓴 10년이었다"고 밝혔다.

최문순 강원도지사 취임 10년…"전쟁터 강원도를 평화 공간으로"

최 지사는 이날 취임 10주년을 맞은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힌 뒤 "짧지 않은 시간 부족함도 많았지만, 강원도의 사통팔달 SOC 확충과 2018 평창동계올림픽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해 노력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반도의 중심이던 강원도는 분단과 한국전쟁으로 변방의 폐쇄된 맹지 상태가 됐고 이념적·경제적으로 고립됐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남북 교류 확대와 철도·도로·항만 등 SOC을 확충하는 일이 급선무였다"고 회고했다.

이어 "10년간 거의 모든 강원도의 교통망이 완성됐고 남은 영월∼삼척과 춘천∼철원 고속도로도 임기 내에 결정짓도록 하겠다"며 "10년 후면 교통 오지에서 교통 요충지가 되고 뻥 뚫린 교통망을 통해 경제성장도 이뤄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다만 "3년 전 오늘, 남북 정상이 4·27 판문점 선언을 통해 정전협정과 평화조약을 체결하자는 합의를 끌어냈지만 안타깝게도 이 프로세스는 더는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2024년 강원청소년동계올림픽이 남북 평화 프로세스의 시작인 만큼 임기 이후에도 소명을 가지고 공동개최를 성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선 출마에 대해 최 지사는 "아직은 출마하라는 사람보다는 불출마하라는 사람이 더 많다"고 웃음 지은 뒤 "강원도 인구 3%의 질곡과 분단의 질곡을 스스로 돌파해 낼 수 있을지 확신이 서지 않는다"고 말해 출마 의지에 대한 여운을 남겼다.

최문순 강원도지사 취임 10년…"전쟁터 강원도를 평화 공간으로"

이어 같은 당 소속 전직 강원지사이자 이광재 국회의원에 대해서는 "이 의원 역시도 도민이 가진 인구 3%의 벽에 대한 정치인의 고뇌가 클 것으로 생각된다"며 "인구가 적어서 지역 연합의 대상으로 부족한 점이 아쉽다"고 덧붙였다.

설악산 오색케이블카와 평창 알펜시아 매각, 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 추진 등 핵심 현안 사업이 뒷심부족으로 지지부진하다는 지적에 대해 최 지사는 정면 돌파의 의지를 거듭 밝혔다.

그는 "평창 알펜시아 매각은 임기 내에 매각하겠지만 중요한 것은 얼마나 잘 파는 것"이라며 "싸게 비전 없이 파는 것보다 다음 도지사에게 부담을 주지 않도록 시간이 걸리더라도 서두르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또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문제는 환경부 스스로가 등산로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공모 사업으로 시작한 사업"이라며 "정권과 장관이 바뀔 때마다 흔들렸던 만큼 환경부 내부에서 분명한 철학을 가지고 임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우리 정치 풍토 중 전임자가 추진한 일을 뒤집는 일이 반복되거나 비난 정치, 욕설 정치는 바뀌었으면 좋겠다"며 "최근 논란이 된 '차이나타운' 관련한 문제는 결과적으로 역풍을 맞았지만, 반중·반일 정서 등 사람 간의 혐오를 줄이는 점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