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한 쇼핑몰 여성화장실서 범행
1시간가량 화장실 머물며 불법촬영
여장을 한 채 쇼핑몰 여자화장실에 몰래 들어가 불법촬영을 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여장을 한 채 쇼핑몰 여자화장실에 몰래 들어가 불법촬영을 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여장을 한 채 쇼핑몰 여자화장실에 몰래 들어가 불법촬영을 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 완산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4일 오후 8시께 전주시 중앙동 소재 한 쇼핑몰 여자화장실에서 휴대전화로 여성들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여성들의 의심을 피하기 위해 단발머리 가발을 쓰고, 귀걸이까지 착용하는 등 여장을 한 채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이용중인 화장실 옆 칸의 문이 오랫동안 잠겨 있고 인기척이 없는 것을 수상히 여긴 한 여성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A씨는 1시간가량 화장실에 머물면서 다수의 여성 사진을 촬영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가 성적 목적으로 불법촬영을 한 것으로 보고 압수한 휴대전화를 분석하는 한편, 불법촬영물이 유통되지는 않았는지 여죄를 파악하고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