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500명대 예상…어젯밤 9시까지 463명 확진
정부, 26일부터 1주일간 특별방역관리주간 선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44명을 기록한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시민들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644명을 기록한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시민들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0명대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번주 일일 신규 확진자가 800명 선을 뛰어넘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지난주 700명대 후반까지 올랐던 신규 확진자가 주말 검사건수 감소 영향으로 600명대까지 떨어졌으나, 주간 패턴으로 볼 때 이번 주 중반부터 다시 상승세를 보일 가능성이 커서다.

정부는 확산세가 안 잡힐 경우 식당,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운영시간 제한 확대 및 집합금지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앞서 백신 접종을 본격화하는 시점에서 유행 통제가 중요하다는 이유로 이번 주를 '특별방역관리주간'으로 선포한 바 있다.

2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644명이다. 이는 전일 집계된 785명보다 141명이 줄어든 수치다.

이날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이보다 더 감소할 가능성이 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463명이다. 직전일 같은 시간 기준 585명보다 122명 적었다.

그러나 통상적으로 주말 이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검사건수 감소의 영향을 받기에, 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든 것으로 보기는 힘들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는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일평균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는 4월 둘째 주 579명에서 셋째 주 621명, 넷째 주 659명으로 매주 약 40명씩 증가했다.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나흘 연속 700명대를 돌파했다. 23일과 24일 신규 확진자 수는 각각 797명, 785명으로 800명대에 육박했다.

현재 지역사회에 '무증상 감염자'가 퍼져 있는 양상도 이번 주 신규 확진자가 800명대를 넘어설 것이란 전망에 힘을 싣는다. 현재 신규 확진자의 38%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모르는 가족·지인을 접촉했다가 확진된 경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44명 발생한 25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44명 발생한 25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코로나19 4차 대유행 우려가 짙어지면서, 정부는 이날부터 내달 2일까지 1주일간을 특별방역관리주간으로 선포했다.

이에 따라 26일부터 공공부문의 회식과 모임이 금지됐다. 재택근무와 시차 출퇴근 제도는 확대됐다.

중대본은 기업 등 민간부문에 대해서도 "재택근무, 시차 출퇴근, 대면 최소화 등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국민도 각별한 경계심을 갖고 접촉을 줄여달라"고 요청했다.

정부는 이번 주말에 향후 3주간 적용할 방역 조치를 확정해야 한다. 확산세가 이어질 경우 다중이용시설 운영제한 및 집합금지 등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부는 상황이 악화될 경우 거리두기 단계(현재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를 격상하고, 수도권 식당·카페 등의 운영제한 시간을 현행 오후 10시에서 9시로 1시간 앞당길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유행이 지속적,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아직 의료체계에도 여력이 있지만 앞으로 환자가 계속 증가할 경우 급격한 확산 위험이 있어 서민경제를 어렵게 하는 운영시간 제한 및 집합금지 등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