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시범운영 15곳으로 확대
오세훈 시장도 "반대 안 해"
서울교육청이 사립유치원을 중심으로 무상급식 시범운영을 확대한다. 2023년 유치원 무상급식 전면 도입에 대비한 것이다. 10년 전 무상급식에 반대했던 오세훈 서울시장도 협조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유치원 무상급식 시행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25일 교육계에 따르면 서울교육청은 무상급식 시범운영 대상 유치원을 지난해 5곳에서 올해 15곳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사립유치원을 대상으로 이달 말 선정 작업을 완료하고 5월부터 8월까지 넉 달간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유치원마다 900만원씩 지원한다.

작년 무상급식을 처음 시범 운영한 유치원 5곳은 학부모 의견을 반영해 급식 시설과 식기를 개선했다. “영양사 등 인력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교육청 관계자는 “친환경 무상급식 시범운영을 확대해 더 많은 현장의 의견을 수집하고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3년부터 유치원을 무상급식 대상에 포함하겠다는 목표를 세운 교육청은 최근 서울시에 “태스크포스(TF)팀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서울시도 교육청이 구체적인 실행 제안서를 보내오면 협조 방안 등을 긍정적으로 논의하겠다는 입장이다. 오 시장은 지난 22일 평생교육국 업무보고를 받으면서 이 같은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유치원 무상급식 추진에 변수는 없을 것”이라며 “교육청 제안서를 받으면 예산 지원 및 실행, 협조 방안 등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일각에선 오 시장이 유치원 무상급식안을 놓고 조희연 서울교육감과 충돌할 것이란 우려가 끊임없이 제기됐다. 오 시장이 2011년 전면 무상급식을 반대하며 직을 걸고 주민투표를 시행했다가 사퇴한 이력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재 초·중·고교에서 무상급식이 정착돼 사실상 보편적 복지 정책으로 자리잡은 만큼 오 시장이 반대할 명분이 사라졌다는 게 서울시 안팎의 시각이다. 오 시장은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무상급식을 꼭 해야 한다면 유치원부터 우선순위를 두고 했어야 하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며 달라진 인식을 나타냈다.

유치원 무상급식 실행은 서울시의회의 요청 사항이기도 하다.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지난 19일 본회의에서 “유치원 무상급식 도입을 고민해야 할 때”라고 오 시장에게 공개 제안했다.

최만수/정지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