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규원 검사의 허위 면담보고서 작성 사건을 직접 수사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최종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김진욱 공수처장은 정부과천청사에서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을 면담했다. 조 의원에 따르면 김 처장은 "공수처 검사들도 임용된 상황에서 우리가 이 검사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돌려보내면 오히려 오해를 살 수 있는 게 아닌가 한다"며 "그래서 여기서 (수사를)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이 김 처장에게 '공수처에서 사건을 배당해서 수사한다는 의미냐'고 다시 묻자 "그러려고 한다. 돌려보내면 오해받을 것이 아닌지"라고 답했다고 전해졌다.

앞서 서울중앙지검은 이 검사가 윤중천씨 등과의 면담보고서를 허위로 작성한 혐의를 발견하고 지난달 17일 공수처로 해당 부분을 이첩했다. 공수처는 한 달 넘게 직접 수사를 할지 재이첩을 할지 고민해왔다.

김 처장은 면담 직후 '이 사건을 직접 수사한다는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고려를 하는 것"이라며 "수사를 하려면 직접수사를 하게 될 검사들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직 최종 결정이 난 것은 아니지만 직접 수사에 무게를 두고 막바지 검토 작업을 하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한편 조 의원은 이날 김 처장에게 "이성윤 '특혜 조사'로 공수처가 도피처가 됐다. 왜 그렇게 실망하게 하냐"고 우려를 전달하기도 했다. 조 의원에 따르면 김 처장은 이에 대해 "유념하고 있다"고 답했다.

조 의원은 "공수처는 검사들의 범죄 은닉 등을 처벌하기 위해 만들어졌다"며 "검찰이 혐의가 있다고 하는데 공수처가 혐의가 없다고 하면 공수처는 (검사를) 비호하기 위해 만들어진 거라고 봐야하는 거 아니냐"고 강조했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