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시간끌지 말고 사측 제시안 내놔야…파업강도 높일 것"
파업 참여율 낮고 노노갈등 조짐도…일부 노조 "고용 흔드는 파업" 비판
해를 넘겨 이어진 르노삼성 임단협…노조 부분파업 돌입

국내 자동차 업계에서 유일하게 지난해 임단협을 체결하지 못한 르노삼성자동차에서 노조가 부분파업에 들어가는 등 노사갈등이 장기화하고 있다.

23일 르노삼성차 노사에 따르면 노조는 이날 부산공장에서 8시간 부분 파업을 벌인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지난달부터 확대 간부 40여 명이 참여하는 지명 파업을 시작했다.

지난 15일 교섭에서도 노사가 이견을 좁히지 못하자, 노조는 16일 부산공장 조립공장에서 '2020년 임단협 투쟁 승리를 위한 경고 파업'을 4시간 동안 벌였다.

노조는 "2020년 임단협에서 본교섭 8차, 실무교섭 6차까지 무려 9개월 동안 진행됐지만 사측이 제시안을 공개하지 않고 시간만 끌면서 노조를 기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용안정위에서 논의되는 순환휴업자 복직과 직영사업소 정상화 방안에 대해 사측이 전향적인 자세를 보이지 않고 안을 제시하지 않으면 파업 투쟁 강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가 지명파업에 이어 부분파업 카드를 꺼냈지만, 파업 참여율이 낮아 '노노갈등'도 불거지고 있다.

복수노조인 새미래노조는 "21일 교섭 대표 노조가 8시간 전면파업을 했지만, 파업 참여율은 28%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해를 넘겨 이어진 르노삼성 임단협…노조 부분파업 돌입

이어 "노사 분열로 3년째 정상적인 경영과 생산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유일한 먹거리인 아르카나(XM3) 본격적인 생산이 시작되는 중요한 시기에 이번 파업은 고용을 지키기 위한 것이 아니라 고용을 흔드는 파업"이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르노삼성차에는 최대 노동조합인 기업노조(조합원 1천969명)와 민주노총 금속노조 르노삼성차지회(42명), 새미래노동조합(113명), 영업서비스(41명) 등 복수노조가 활동하고 있다.

낮은 파업 참가로 부산공장 생산라인은 가동되고 있다.

하지만 하루 400여 대에 이르던 생산량이 이번 파업으로 평소보다 절반가량으로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측은 "노조가 고용안정과 순환 휴업자 복직 등을 요구하면서, 파업으로 차량 생산에 타격을 주겠다는 것은 모순"이라며 "파업을 하면 물량 증대는 어렵고 경영 환경은 악화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지난해 적자를 기록한 르노삼성차는 지난 2월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했고 500여 명이 회사를 떠났다.

3월부터는 수요 감소에 따른 생산량 조절을 위해 주간 2교대에서 1교대로 전환하고 남는 인력 280여 명을 순환 휴업하도록 하고 통상임금 100%를 지급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