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본, '투기 의혹' 국회의원 압수수색…전 행복청장 소환조사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는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투기 의혹에 연루된 현직 국회의원에 대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행복청장) A씨도 소환 조사했다.

23일 특수본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투기 의혹을 받는 국회의원 5명 중 1명에 대해 22일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말했다. 다만 소속 정당과 수사 관할청, 압수수색 대상 등은 밝히지 않았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중대범죄수사과는 이날 오전 전 행복청장 A씨를 소환조사했다. 수사 선상에 오른 전현직 고위직 공무원을 소환 조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씨는 재임 시절 세종시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주변 땅을 사들인 혐의를 받아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그는 2017년 4월과 11월 스마트 산단 주변 연기면·연서면 땅을 매입했다. 2018년 8월 스마트 산단이 후보지로 선정되기 이전이다.

경찰은 A씨가 개발 여부를 미리 알고 땅을 매입한 것인지 조사하고 있다. 그는 특수본의 내·수사를 받는 전·현직 고위공직자 4명 가운데 최고위직이다. 차관급인 행복청장은 세종 신도시 건설을 책임지는 자리다.

특수본은 지난달 26일 A씨 투기 의혹과 관련해 세종시청, LH(한국토지주택공사) 세종특별본부 등 4곳을 압수수색했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이날 용인시 공무원 3명이 '반도체클러스터' 개발 예정지 주변 땅을 투기했다는 혐의와 관련해 용인시 처인구청, 원삼면사무소 등 6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상남도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22일 특정 기업의 부동산 관련 부정대출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기업명을 비롯한 구체적인 혐의는 밝히지 않았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